문화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주의 시> 박용진 시인 '파랑을 건너온 파란'
[전남방송.com=오현주 기자]
 
오현주 기자   기사입력  2021/06/14 [10:59]
▲     © 전남방송

사진/ 박용진 시인

 

파랑을 건너온 파란

 

              박용진

 

 

 

깨진 알이 엎드려 있다

 

가볍게 실시간 검색어로 오르기 전 등 떠밀려 생판 몰랐을 곳에

 

물가에서 발목을 휘감는 게 차라리 수초였다면

 

#시리아 쿠르디

한 번 더 

#엘살바도르 발레리아

 

넋 나간 쓰레기 꼴과 넘치는 물이 싫어져 피 한 방울을 떨어뜨린다

 

세계는 언제나 수장되기 바빴지 그림자 같은 전운으로 끝이었다면

 

머무를 이유를 부여받고 오디세이아를 부를 날은 올 수 있을까

 

>

난민 통제는 계속이고 기억은 계속 찔러 올 거고

 

어디 닿을지 모르는 아이들은

 

 

베텔기우스가 폭발하더라도

 

                   박용진

 

 

 

힘을 주며 걷는 게 우선이었지

 

오리온성좌에서 지상으로 내려온 별의 잔해를 찾으면서 여길 빨리 지나치고 싶어

 

터질 별에 대해 떠든 건 맞지만 하루 종일이 멈춘 골목에서 빛을 갉아 먹고 주저앉히는 어둠은 어느 만큼일까

 

질퍽한 습기가 밑창에 스며 종일 부은 발은 식지 않고

 

눈물에도 속물이 있다는 말을 믿지 않았다

 

열두 살 이하 삼분의 이는 후천 면역 결핍이랬지 그중 60퍼센트의 면역을 기대하지만

 

카마티푸라*의 아이들은 여전히 아이를 낳고 깔깔거리겠지

 

어떤 값을 대입하며 다른 결과의 드레이크 방정식이 된 나는 골목의 무엇인가

 

>

끓는점이 낮은 표정이 떨어진다

 

부서진 별로 밝아질 하늘 한번 흘깃거린다

 

 

*카마티푸라: 인도 사창가.

 

 

 

박용진 / 경북 안동 출생

         2018년 불교문예 등단

         시집<파란 꽃이 피었습니다> 출간

 

 

 

시인의 말

       - 아이라는 종족을 비로소 알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6/14 [10:59]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진 백련사, 동백꽃 후두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