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주의 시> 이안 시인 '노인과 바닥'
[전남방송.com=오현주 기자]
 
오현주 기자   기사입력  2021/04/21 [09:17]
▲     © 전남방송

 

 

 

 .                  노인과 바닥

 

                        이안

 

 

 

  가전상가 앞에 내놓은 

  종이박스를 노인이 끌고 간다

 

  노인의 작살에 걸린 박스는

  가자미처럼 납작해져 질질 끌려간다

  옆을 지나는 빈 고깃배들이

  부러운 눈빛작살을 던진다

 

  종이의 살점이

  바닥에 끌려 너덜너덜한데

  너무 멀리 나온 탓에

  무단횡단의 해일을 이겨내도

  고물포구는 아직 멀다

 

  희망을 갖지 않는 건 어리석은 일*이라며

  석양등대가 보이는 언덕을

  넘실넘실 노인이 넘어간다

 

 

*헤밍웨이 소설 '노인과바다'의 한 구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21 [09:17]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진 백련사, 동백꽃 후두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