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희원 작가의 斷想>ㅡ설유화
 
전남방송   기사입력  2021/03/28 [23:19]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설유화>

 

미술관 철문을 열고 들어서니 마당에 하얗고 작은 잎들이 눈처럼 쌓여있다.

봄날 같지 않은 거센바람에 무엇에 쫓기는 사람마냥 이리저리 뒹군다.

벚꽃도 멀리 있고,

찔레꽃은 아직 피지 않고,

목련은 이리 작지 않는데

봄날 눈송이가 되어 흔들리는 이 꽃은 어디서 오는 걸까...

아, 미술관 귀퉁이에 알 수 없는 모습으로 피어 있는 설유화였구나!

그리움도 지쳐가는 시간을 견디고 잠깐 짧은 만남을 위해 찾아왔는데

속없는 바람은 무엇이 그리 급한지 꽃잎을 데려갈까...

나는 몇 잎 남은 설유화 화분을 미술관 안으로 들여놓았다.

속 타는 내 마음과 달리 설유화는 아무 일 아니라는 듯이 미소 짓고 있다.

모든게 다 그렇다는 듯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28 [23:19]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