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릴적으로 돌아간 듯한 짱뚱어 다리위의 일몰
신안군 증도 짱뚱어 다리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21/03/27 [17:05]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신안군 증도 우전해수욕장으로 가는 짱뚱어다리는 만조 때 건너면 마치 바다를 건너는 기분이 든다. 솔향기와 바다내음이 물씬 풍기는 천년해송숲을 걸으며 슬로시티라는 이름처럼 느림의 즐거움을 느껴볼 수 있다.

 

솔무등공원과 우전해변 사이 갯벌위에 세워진 470m의 짱뚱어다리는 증도 여행의 필수 코스로서 다리 아래로 무수히 많은 갯벌생물이 관찰되어 어릴적으로 돌아간 기분이 든다.

 

특히 증도 짱뚱어 다리에서 보는 석양풍경은 저절로 감탄사가 나오는 풍경으로 영화 ‘덕혜옹주’ 촬영지였고,연인들 데이트 코스이기도 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27 [17:05]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