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시연 시인 '두루마리'
[전남방송.com=오현주 기자]
 
오현주 기자   기사입력  2021/03/27 [12:14]
▲     © 전남방송


<사진/ 강시연 시인>                  


 


 


 


             두루마리


 


                  강시연


 


 아침이 창으로 기웃기웃 넘어오면


 어김없이 시간을 잘라먹으러


 시간 위를 달립니다


 


 어느새


 빌딩 사이로 무심히 와 있는 어스름,


 바람 빠진 풍선처럼 쓰러지고


 다시 아침이 오고


 


 하얗게 말려 있던 살점이 툭 툭


 사라지면 커다랗게 텅 빈 구멍이


 빈 소리만 요란합니다


 


 사라지는 시간 속에 젊음도


 묻어가고


 해가 뜨고 달이 뜨고......


 


 다시 새 화장지를 꺼내듭니다


 


 


 


 


 


.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27 [12:14]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진 백련사, 동백꽃 후두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