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장흥·고흥을 “남도로 떠나는 문학 여행” 3월의 관광지로 선정
이청준·조정래 소설 따라 떠나는 소소한 봄날 문학 기행
 
예선영 기자   기사입력  2021/03/21 [11:15]
▲     © 전남방송

 

전남도가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달래고자 ‘남도로 떠나는 문학 여행’을 주제로, 정남진 장흥 문학 기행과 고흥 조종현·조정래·김초혜 가족문학관을 3월의 추천 관광지로 선정했다.

 

먼저 장흥은 이청준, 한승원, 송기숙, 이승우, 한강 등 많은 문인들을 배출한 문학의 명소이다. 

 

천관문학관, 천관산 문학공원, 이청준 생가, 한승원 문학산책로, 소등섬 등 문학의 발자취에 따라 여행이 가능하다.

▲     © 전남방송

 

먼저 이청준 원작, 임권택 연출의 영화 ‘축제’의 무대가 됐던 마을의 근처에 있는 소등섬은 집 한 채 면적의 좁은 바위섬인데 꼭대기에 뿌리를 내린 소나무가 일부러 연출한 풍경인 듯 아름다워 감탄을 자아내는 곳이다.

 

이청준의 소설 “선학동 나그네”의 배경이 된 선학동 마을도 장흥에 위치한다. 

이청준의 향기에 취해 이청준의 생가를 구경하고 한승원 문학 산책로로 발길을 옮기면 또 새로운 문학의 향기에 빠질 수 있다. 

 

이 곳에서는 한승원의 문학과 맨부커상을 수상한 그의 딸 한강에 대한 발자취를 느낄 수 있다.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또한 천관산 입구에 조성한 ‘천관 문학관’에서 장흥 출신 문인들의 전시 자료를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다. 

 

아쉽게도 3월 현재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잠시 운영을 중단하는 중이지만, 코로나가 완화되고 꼭 찾아봐야 할 문학 기행 명소이다. 

 

지금은 천관 문학관을 대신하여 천관산 문학공원을 둘러볼 수 있다.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고흥에는 조종현-조정래 부자와 조정래의 아내 김초혜 시인의 자취를 한데 모아 놓은 가족문학관이 있다. 

 

고흥은 조정래 작가의 아버지 조종현의 고향이며, 가족문학관은 조정래 문학의 시원(始原)을 가늠해 볼 수 있는 곳이다. 

 

입장료 2천원으로 가족문학관은 물론 고흥의 모든 역사․문화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고흥분청문화박물관, 고흥갑재민속전시관을 함께 구경할 수 있다.

 

유미자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최근 코로나19가 지속되며 지치고 우울한 마음인데, 남도로 떠나는 소소한 문학기행으로 지친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랬으면 좋겠다”며 “철저한 관광지 방역 태세 점검과 소독으로 국민들이 안심하고 도내 여행을 할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21 [11:15]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