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강희X이레, 공포감 ZERO 귀신 잡겠다며 자신만만 눈빛 ‘반짝’ 왜?
제작진 “웃음보 제대로 터뜨리는 한밤중 귀신박멸 에피소드 숨겨진 비밀 있다”
 
박지희 기자   기사입력  2021/03/17 [15:07]

<사진제공> 비욘드제이


[전남방송.com=박지희 기자] ‘안녕? 나야’에서 깊은 밤 귀신을 때려잡기 위한 한바탕 소동이 벌어진다.

17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9회에서는 37살 하니와 17살 하니가 함께 사는 옥탑방에 귀신이 출몰해 모두를 화들짝 놀라게 만드는 내용이 전개된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두 하니와 유현, 그리고 소니까지 귀신을 잡겠다며 늦은 밤 전력질주에 나선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그야말로 귀신과 한판 대결을 벌이고 있는 두 하니를 비롯해, 죽기 살기로 뜀박질에 나선 유현과 소니의 긴박한 모습이 담겼다.

귀신의 출몰에 두려움을 느끼기보다는 반드시 잡겠다는 일념으로 자신감마저 엿보이는 37살 하니의 모습은 의외성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앞선 방송에서 두 하니가 사는 옥탑방에 귀신이 출몰하고 이로 인해 방 가격이 눈에 띄게 저렴하다는 건 주지된 사실. 시시때때로 두 하니가 사는 집을 염탐하며 기묘한 기운을 풍겼던 이 귀신이 결국 두 하니와, 유현과 소니의 눈앞에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모두 힘을 합쳐 귀신박멸에 성공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두 하니가 살고 있는 옥탑방에 귀신이 출몰하는 데는 깜짝 놀랄만한 사연이 숨겨져 있다”며 “귀신을 맞닥뜨렸음에도 불구하고 뒷걸음질치기 보단 잡겠다며 두 팔을 걷어붙이고 전력질주에 나서며 웃음폭탄을 제대로 터뜨리는 인물들의 활약상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17 [15:07]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