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저는 몰랐는데~”
‘신비한 레코드샵’ 규현, “학창 시절 ‘3대 천왕’” 전매특허
 
박지희 기자   기사입력  2021/03/12 [14:09]

<사진 제공>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


[전남방송.com=박지희 기자] ‘신비한 레코드샵’에서 학창 시절 ‘3대 천왕’이었다는 규현의 능청스러운 자랑에 장윤정이 질색팔색해 웃음을 안긴다.

오늘 방송되는 JTBC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은 곧 다가올 화이트데이를 맞아 특별 게스트 임상아와 함께 달달한 ‘고백송’ 추천부터 설레는 러브스토리로 달콤함 가득한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윤종신은 규현에게 “학창 시절 인기가 많았는지?”라는 질문을 던졌다.

규현은 “전 몰랐는데.”고 능청스러운 태도로 말문을 열어 모두를 질색하게 만들었다.

그는 “진짜 몰랐었다 고등학교 졸업한 뒤에 알게 됐다‘3대 천왕’이 있었다는 걸.”이라고 덧붙이며 “밴드부 보컬이어서 인기가 많았었다.

여학생들이 도시락 주러 오고 그랬다”며 자랑을 했다.

이에 장윤정은 규현에게 그만하라며 질색팔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임상아가 웬디에게 “고백 진짜 많이 받았을 것 같다”고 하자 웬디는 한국에서 보낸 초등학교 시절을 회상하며 “그때는 ‘얘들아 가자’라고 하면서 친구들을 다 모았었다 남녀 가릴 것 없이 다 친하게 지냈다”고 전했다.

다음으로 웬디가 장윤정에게 “고백 어떻게 받았는지 궁금하다”고 물었고 장윤정은 “언제 적 얘기를 하냐”며 쑥스러워하더니 “ 마음이 있다는 표현을 안 했다 자꾸 술 한 잔 사달라고만 했다 지인과 술자리에 초대한 날 이후에 전화로 나에게 책을 읽어줬다 지나고 보니 사랑 얘기더라”고 밝혔다.

그녀의 흥미진진한 러브스토리 속에는 반전이 펼쳐질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그런가 하면, 임상아는 ‘고백송’으로 윤종신의 ‘길’을 추천하면서 “이 노래는 최근까지 내 알람이었다”며 윤종신에게 “작곡, 작사할 때 이런 감성을 지금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 무엇인지 물었다.

윤종신의 대답은 모두를 소름 끼치게 했다고 하는데, ‘음악 천재’로 일컬어지는 그의 작곡 비결은 무엇일지 오늘 ‘신비한 레코드샵’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신비한 레코드샵’은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 4MC와 함께 공통의 직업으로 묶인 게스트가 출연해 ‘인생 이야기’와 ‘인생 곡’을 소개하며 플레이리스트를 완성하는 음악 예능으로 매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12 [14:09]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