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녕? 나야’ 최강희X음문석, 눈밭에서 교복 입고 달달한 데이트 예고?
악플러X톱스타 ‘악연’ 두 사람 관계 급발진에 이게 머선일이고~
 
박지희 기자   기사입력  2021/03/10 [15:27]

<사진제공> 비욘드제이


[전남방송.com=박지희 기자] 최강희와 음문석이 깜짝 교복 데이트에 나선 장면이 포착되며 갑작스레 벌어진 두 사람 사이의 관계급발진에 관심이 쏠린다.

10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7회에서는 37살 하니와 톱스타 소니가 눈 밭에서 로맨틱한 분위기 속에서 교복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등장한다.

이와 관련해 9일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 속 하니와 소니 두 사람은 아무도 없는 눈 밭에서 데이트를 즐기며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하니와 소니는 악플러와 톱스타 관계로 시작해 17살 하니의 사고뭉치 기질로 계속 마주치는 연을 이어왔다.

그런 가운데 갑작스레 등장한 교복을 입고 데이트를 즐기는 급속도로 가까워진 모습은 호기심을 자아내면서도, 아무도 없는 눈밭에서 눈싸움을 즐기는 로맨틱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며 이 둘 사이에 도대체 무슨 일이 생긴건지 궁금증을 폭발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소니는 진지한 표정으로 하니를 지긋이 바라보며 다가가 금방이라도 무슨 일이 일어날 것 같은 상황이 연출되고 있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고등학생 때 하니를 짝사랑했던 소니의 순수한 염원이 이루어질까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하니와 소니 사이의 관계 급발진은 학창시절부터 오랜 역사를 쌓아왔기에 가능한 것으로 두 사람 사이에 분명히 있었던 과거사가 기반이 돼 수면 위로 불쑥 올라온다 안어울린 듯 어울리고 예쁜 듯 괴상한 두 사람의 깜짝 관계 급발진 장면을 기대를 갖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10 [15:27]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