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 돌산대교 노을과 야경은 명작이다.
 
김태용 기자   기사입력  2021/02/28 [14:01]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여수 돌산대교 노을과 야경의 아름다움을 촬영하는 것이 젊은 청춘들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로 코로나 19이후에도 여전한 인기 명소이다.

 

여수와 돌산교를 잇는 돌산대교 사이로 황금빛 노을과 밤이 되면 형형색색 카멜레온이 되어 색다른 변신이 되는 돌산대교 야경은 여수의 자랑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28 [14:01]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