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태중 시인 제2 시집 '굼벵이 놓아주기' 출간
[전남방송.com=오현주 기자]
 
오현주 기자   기사입력  2021/02/27 [13:43]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정태중 시인은 출판사 '시와사람'을 통해 2 시집 <굼벵이 놓아주기>를 내놓았다. 정 시인은 2006년 '대한문학세계'로 등단하며 꾸준한 시 쓰기 활동을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다.

 

제1 시집 <이방인의 사계 그리고 사랑>을 2016년에 발표한 이후 5년 만에 집성한 그의 시세계는 숨결처럼 순하고 구성지게 정겨운 순도를 지닌 생명력 그 자체 같다.

 

꼬임이나 변형으로 삶의 속성을 표현하느니, 꼬임을 나선처럼 풀어내며 그대로의 반성과 깨달음을 탄력적으로 써냈다.

 

표제시 '굼벵이 놓아주기' 외 1편과 그의 멘토로서 영향력이 지대한 정윤천 시인의 서평 일부를 소개하며 시를 읽는 아름다운 손가락들에게 감사를 전한다.

 

 

 

  굼벵이 놓아주기 

 

       정태중

 

그라지 마소

고실고실한 고구마 두렁에서

굼벵이 한 마리 꿈틀대는 것을

호미로 찍어불먼 어쩐당가

지놈도 살것다고 온몸 굴려 가며 발버둥 치는디

어쩌다가 사람 눈에 뜨여서

호미 끝에 걸린 신세인디

좌우 당간 불쌍허지 안헌가

 

고구마 영근 것 좀 보소

볼그스롬 밑도 참 야물게 들었슨께

물컹한 저 굼벵이는 지 살길 가라고 냅둬 불세

 

호미도 곳간에서 나올 전엔 지 모양새대로

허고픈 일이 있었을 판이고

기실 자루 잡은 놈이 장땡인 것은 알제만

굼벵이 구르는 재주나 한 번 보소

가실 볕이 풍성하니 굼벵이도 고와 보이지 안능가

 

가끔 저 지랄맞은 흉물이

불 작난만 안치믄 쓰것는디 말이여.

 

 

어느 봄에

 

     정태중

 

 

나는 여태

오가피 한 잎 하나 피우지 못했네

 

친구 놈이 알려준 산삼 이파리

그 귀한 잎 찾고 있었네

 

모자람으로

봄 쑥 물끄러미 보던 날

 

여린 것들 찾아오는 모습 앞에

물끄러미 앉아서 생각해 보네.

 

 

시는 한사코 자기 정신의 계도에 따른 깨달음의 산물이어야만 하는 측면이 있었다. 정태중 시인의 '자화상'은 언뜻 보기에 따라서는 한 장의 흑백사진처럼 낡아 보이지만, 그 안에 깃들어 있는 사유의 고랑은 꽤나 깊어 보인다. "오가피 잎" 한 장 피우지 못한 주제에 "산삼 이파리"를 찾고 있는 자신의 "모자람"을 꿰뚫고 있다. 그리하여 그는 자신의 시의 운명을 낮은 목소리로 채근하는 중이다 "여린 것"들의 순서로부터 눈길을 돌리는 바로 그 진실으로의 투신이었다. - 정윤천 시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27 [13:43]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