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름같이 핀 홍매화 그 향은 있는 듯 만 듯 하여라
양산 통도사 홍매화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21/02/10 [22:59]
▲ 황인권 사진작가    © 전남방송
▲  황인권 사진작가   © 전남방송

 

매화는 어느 꽃보다 유덕한  그 암향이 좋아 옛 사람들은 매화를 두고 '조춘만화(早春萬花)'라 부르는데 `엄동을 두려워하지 않고 꽃을 피운다`라는 뜻이다.

 

소담스럽게 핀 홍매 꽃송이들이 마치 소복한 부인네의 연분홍 치맛자락처럼 그 자태는 풍진세상 도(道)를 이룬 여승(女僧)의 고요함이다. 

 

코로나 이후 매화의 아름다움이 어디 있느냐구요?

바로 봄이 먼저 와버린 경남 양산 통도사 홍매화 개화소식은 사진작가들과 사람들에게 셀레임을 안겨준다.           

 

*사진 제공: 곡성 황인권 사진작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10 [22:59]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