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18구속부상자회, YTN 보도 법정대응
사실을 왜곡한 편파보도 주장
 
전남방송   기사입력  2021/01/20 [14:52]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5.18구속 부상자회(회장 문흥식)가 20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YTN'이 단체를 상대로 보도내용이 사실을 왜곡한 편파보도"라며 YTN에 민형사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회견에서 부상자회는 'YTN'의 보도는 개인의 인권과 5.18의 정통성을 짓밟는 언론로 폭거라고 규정하고 나섰다.

 

단체가 문제 삼고 있는 것은 "출처불명의 녹취록을 통해 문흥식 회장이 수익사업을 위해 거액을 받았다는 것"과 "문 회장이 조직폭력배 행동대장 출신이라는 보도는 사실을 왜곡한 편파보도"라는 것이다.

 

아래는 5.18구속 부상자회 기자회견 내용이다.

 

5·18단체를 왜곡비난하는 YTN의 편파보도에 강력 항의한다

YTN5·18구속부상자회 관련보도는 사실 왜곡한 편파보도

개인의 인권과 5·18의 정통성을 짓밟는 언론의 폭거

 

최근 YTN5·18구속부상자회 관련 보도의 핵심은 지난해 9월 구속부상자회가 수익사업을 위해 부실 신생업체와의 업무계약 체결 내용과 출처불명의 녹취를 통해 문흥식 회장이 거액을 받은 것, 또한 문흥식 회장의 조직폭력배 행동대장출신이라는 보도를 통해 개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보도를 낸 것을 확인했다.

 

이러한 보도에 사단법인 5·18구속부상자회 문흥식 중앙 회장이 2021120() 5·18기념문화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문 회장은 지난해 9월 수익사업을 위해 부실 신생업체와 업무계약을 체결한 것은 수익사업을 위한 사업 계약이 아니라 상대 기업이 사업으로 수익이 발생할 경우 5·18회원들의 복지를 위해 구속부상자회에 기부한다는 업무협약에 불과하다는 내용이었다. 회원들의 복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하였으나 최근 공법단체 추진 과정에서 일부 회원들의 악의적 모함이 계속되어 1월 초 집행부 회의를 거쳐 해당 업체에 협약철회를 통보하였다고 밝혔다. 그동안 추진된 사업은 전혀 없었으며, 협약과 관련하여 어떠한 비리나 부정도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문 회장은 조직폭력배 행동대장보도는 사실과 다르며 상급법원에서 삭제된 조폭 관련 혐의에 대해 1심 판결만 교묘하게 편집한 왜곡보도라고 설명했다.

    

이번 YTN의 왜곡보도의 배후에는 군납비리자판기 사업등 각종 5·18관련 사업 비리와 불법행위가 드러나는 것을 막기 위한 세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관계 기관은 비리의 전모를 밝혀내고 관련자들을 엄중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YTN은 임의단체에 불과한 가칭 공법단체설립준비위원회의 기자회견을 다른 방송과 달리 유독 집중 보도하면서 5·18공식 3단체의 기자회견은 전혀 보도하지 않았던 YTN에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5·18공식 3단체의 명의를 불법 도용한 가칭 공법단체설립준비위원회의 중심에 선 사람은 5·18과 관련한 각종 비리와 불법행위로 구속되어 최근 출소한 자로, 현재도 수천만 원의 업무상 횡령으로 수사 받고 있는 자로 밝혔다.

 

한편 ()5·18구속부상자회는 YTN에 거짓 정보를 제공한 일부 회원들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상태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20 [14:52]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