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가 우리에게 주는 선물 '희망'
광주시청 크리스마스트리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20/12/24 [10:16]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코로나 19로 어느 해보다 안팎으로 힘들었던 한 해에 성탄절을 맞이하는 시민들은 코로나 감염 산발적 확산으로 지친 모습이 역력하다.

 

"착한거리두기", "모두 힘내요 끝까지", "우리함께 이겨냅시다",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문구들로 장식된 광주시청 앞 대형 트리는 지친 시민들에게 작은 위로와 희망의 불을 밝히고 있다.

 

불을 밝힌 트리와 조명은 내년 1월31일까지 매일 오후 5시부터 밤 12시까지 연출돼 연말 나눔과 사랑, 화합의 분위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웃기 힘든 날들이지만 올 해 성탄절은 우리가 우리에게 주는 따스한 희망의 선물을 주지 않으시렵니까?...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24 [10:16]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