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출판사 회식서 폭탄 선언
놀란 출판사 대표의 삿대질 포착 김영대도 시선 고정
 
오현주 기자   기사입력  2020/12/23 [17:43]

<사진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전남방송.com=오현주 기자]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조여정이 출판사 회식에서 모두가 깜짝 놀랄 폭탄 선언을 한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조여정을 향해 삿대질을 하고 있는 출판사 대표 양진선 역의 김수진과 이를 의미심장하게 지켜보는 어시스트 차수호 역의 김영대의 모습도 포착돼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23일 강여주의 폭탄 선언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엔 출판사 회식에 참석한 여주의 모습이 담겼다.

외부 활동을 꺼리는 그녀가 출판사 직원들과 시끌벅적한 회식에 함께한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여주의 깜짝 폭탄 선언에 출판사 식구들이 눈길이 그녀에게 쏠려 있는 상태. 특히 출판사 대표 양진선은 입을 다물지 못하고 여주를 향해 삿대질을 하는가 하면 어시스트 차수호는 예상치 못한 여주의 말에 놀란 듯 그녀에게 시선을 고정하고 귀를 쫑긋 세우고 있다.

여주는 양대표의 설득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자세를 취하고 있어 그녀가 어떤 결심을 한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앞서 한우성이 쓰레기통에 버린 ‘만년필 상자’에서 그의 곁을 맴도는 고미래의 흔적을 발견한 여주. 그리고 ‘불륜’에 대해 관심을 두기 시작한 그녀가 혹시 남편과의 이혼을 결심한 것은 아닐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강여주가 자신을 예의주시해 온 출판사 식구들 앞 모두가 깜짝 놀랄 폭탄 선언을 하게 된다”며 “폭탄 선언은 어떤 내용일지, 또 그 이유는 무엇일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23 [17:43]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