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춘화 시인 '질주본능'
오현주 기자 = 전남방송.com
 
오현주 기자   기사입력  2020/12/22 [11:53]
▲     © 전남방송


 

 

 

    질주본능

 

              한춘화

 

 

굴러가는 현실과 적당한 타협

감시카메라 부리부리한 눈알 몇 개 번뜩여도

찍히는 일 없는 생애,

내재된 브레이크 시도 때도 없이 걸려

아스팔트 흔적 투성이다

 

달리고 싶은 욕망

새떼처럼 한꺼번에 날아올라

살면서 돌아서야 했던 벽 넘어

눈시울 붉었던 협곡 지나

복사꽃 흐드러진 마을 돌아가면

사나운 바람 속 유영에 자던 개들 귀가 열리고

단 한 번 컹 짖을 새 없이

또 다른 마을 달빛을 꼬리에 달고

현실과 꿈의 접경지대 가뿐히 넘어

천 년 전부터 바람의 질주 기다리는 곳

내 윤회 모든 것 멈춘

숨마저 멈춘 거기

 

애인아,

너에게 닿고 싶다

 

 

 

 

 

* 약력/

마음의행간 동인

2007시선 신인상등단

시산맥 회원

7회 홍완기문학상 수상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22 [11:53]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