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진강 편지1> - 봄을 품은 마음들
구례에서 발견된 남바람꽃
 
김인호 작가   기사입력  2020/12/18 [16:49]
▲ 김인호  작가     © 전남방송
▲ 김인호  작가    © 전남방송

 

구례에 자랑스러운 들꽃이 있습니다. 우리나라 최초로 구례에서 발견된 남바람꽃입니다.  한 때는 구례의 옛 이름을 따서 봉성바람꽃으로 불리기도 한 만큼 구례는 남바람꽃의 성지인 셈이지요. 

 

구례가 고향인 식물학자 박만규 박사가 1942년에 구례 북방정에서 발견하여 알려졌으나 홀연 사라졌다가 몇 년 전 눈 밝은 이원규 시인이 발견하여 60여 년만에 다시 구례에서 볼 수 있게 된 꽃입니다.

▲ 김인호  작가    © 전남방송
▲ 김인호  작가    © 전남방송
▲ 김인호  작가   © 전남방송

 

섬진강변에 벚꽃잎 분분할 즈음이면 피는  '천진난만한 여인'인 구례 남바람꽃을 보기위해 전국의 야생화 동호회가 들썩거립니다.

 

꽃이 피기가 무섭게 좁은 남바람꽃자리에 수 백 명이 다녀가기 때문에 꽃자리는 반질반질 해지고 몰래 파간 흔적이 보여도 꽃자리를 관리 하는 기관이 없어 애만 태웠는데 늦게나마 보전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와 다행입니다.

▲ 김인호  작가     © 전남방송
▲ 김인호  작가     © 전남방송

 

그러나 그동안에도 보이지 않게 그 꽃들을 보살펴 온 이들이 있습니다. 해마다 쓱쓱 밀고 들어오는 가시덩굴을 잘라내고 새싹들이 예쁘게 자라도록 꽃자리를 가꿔온 사람들, 구례사람들의 예쁜 마음이 더해져 구례 남바람꽃빛은 해마다 더 선연해집니다.

 

*천진난만한 여인 : 남바람꽃 꽃말

 

<김인호 프로필>

섬진강 지킴이/ 시인

구례 서포터즈

한국작가회의 작가로 활동했음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18 [16:49]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