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시, 소라 장척마을 ‘남해안 명품 전망공간 조성’ 42억 확보
2023년까지 여자만 갯가노을 전망대, 갯벌체험시설, 마을연계사업 등 실시
 
정순종 기자   기사입력  2020/12/08 [12:48]

여수시, 소라 장척마을 ‘남해안 명품 전망공간 조성’ 42억 확보


[전남방송.com=정순종 기자] 여수시가 소라면 장척마을에 남해안 명품 전망공간을 조성해 국제적 오션뷰 명소 육성과 체류형 관광 촉진에 나선다.

시는 이번 사업에 국비 21억원 포함, 총 42억원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예산은 당초 정부안에 반영되지 못했지만 여수시가 정부와 국회를 통해 끈질기게 건의한 결과 국회에서 추가로 증액된 것으로 알려졌다.

남해안 명품 전망공간이 조성되면 갯가노을 전망대와 갯벌체험시설이 보강되며 갯벌체험 지원센터에 탈의실, 샤워장, 교육공간 등 편의시설이 확충된다.

갯가노을 정원이 자연의 아름다움을 더하며 마을연계사업으로 게스트하우스와 마을카페 등을 운영해 주민 소득 창출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시는 내년 실시설계용역에 착수해 2023년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여자만은 국내 최고의 해양청정지역으로 수려한 자연과 다양한 잠재력을 품고 있다.

특히 여자만 갯노을길을 달리며 아름다운 낙조와 해안 경관을 감상할 수 있어 전국의 자전거 라이딩을 즐기는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소라면 장척마을은 연중 농촌 휴양체험마을을 운영하고 매년 갯벌노을 체험행사를 개최하는 곳으로 많은 관광객이 찾는 대표적인 가족단위 생태 체류형 공간이지만 체험·편의시설 부족으로 불편을 겪어왔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여수시는 새로운 관광콘텐츠 확충을 위한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국고 확보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여자만의 대표적인 노을 명소인 장척마을 전망공간을 조성해 남해안의 대표적인 해안관광도로로 육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08 [12:48]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