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보물같은 ‘12개 명품숲’ 선정
‘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 최우수 영예
 
예선영 기자   기사입력  2020/12/08 [13:12]

전남도, 보물같은 ‘12개 명품숲’ 선정


[전남방송.com=예선영 기자] 전라남도는 역사성과 문화적 가치가 높은 ‘2021년 방문해야 할 명품숲’ 12개소를 발굴했으며 ‘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이 최우수의 영예를 안았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2021년 방문해야 할 명품숲’은 ‘숲속의 전남 만들기’의 일환인 나무심기와 숲가꾸기 등 숲 조성사업을 통해 발굴됐으며 섬, 바다, 바람 등 남도의 블루자원과 함께 어우러진 아름다운 숲이 선정됐다.

명품숲은 각 계절별로 구분돼 선정됐다.

봄은 3월 ‘장흥 천관산 동백숲’, 4월 ‘강진 주작산 진달래숲’, 5월 ‘완도수목원 난대숲’이 뽑혔으며 여름은 6월 ‘해남 구수골 4est숲’, 7월 ‘여수 방죽포 송림’, 8월 ‘고흥 나로도 편백숲’이 차지했다.

가을은 9월 ‘함평 용천사 천연 꽃무릇숲’, 10월 ‘곡성 태안사 오색 단풍숲’, 11월 ‘완도 청산도 단풍숲’이, 겨울은 12월 ‘보성 활성산성 편백숲’, 1월 ‘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 2월 ‘고흥 나로도 편백숲’이 각각 뽑혔다.

이중 최우수 명품숲 1개소와 우수 명품숲 2개소가 선정됐다.

최우수 명품숲에 선정된 ‘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은 사계절 아름다운 곳으로 500년 된 소나무가 3ha 군락지를 이루고 있으며 숲에서 바라본 바다 경관이 아름다워 마음까지 힐링되는 우수한 숲이다.

숲 속에는 이순신 장군이 정유재란 때 모충각을 전략기지로 삼아 승리로 이끌었던 당시 배를 건조·수리했던 역사성 있는 고하도 이충무공 유적지가 보존·관리되고 있다.

우수 명품숲에 선정된 ‘장흥 천관산 동백숲’은 유네스코에 등재된 국내 최대 동백나무 군락지로 20년에서 200년 된 동백나무 2만여 그루가 자생중이며 식물분포학적 가치가 높아 산림유전자원으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동백나무 꽃이 만개하는 3월부터 4월까지가 방문 최적기다.

또 다른 우수 명품숲인 ‘보성 활성산성 편백숲’은 보성읍 봉산리 일원에 수령 40년 이상의 아름드리 편백나무와 삼나무가 80ha 규모로 조성돼 있다.

활성산성은 이순신 장군이 득량만 해안 경계주둔지 등으로 이용했던 역사적 의미가 높은 곳이며 주변에 한국차박물관, 대한다원 등이 있어 체험과 볼거리도 가득하다.

전라남도는 선정된 명품 숲을 홍보 달력으로 제작해 나무심기 관련단체, 주요 관광지, 중앙 부처, 타 시도 등에 배부해 널리 홍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현식 전라남도 동부지역본부장은 “이번 선정된 숲을 계절에 맞춰 방문하면 숲을 새롭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며 “숨어있는 명품숲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전남도가 ‘숲속의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08 [13:12]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