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춘화 시인 <제7회 홍완기문학상 수상작> '어느 날 장미넝쿨처럼'
오현주 기자 / 전남방송.com
 
오현주 기자   기사입력  2020/12/07 [18:40]
▲     © 전남방송

어느 날 넝쿨장미처럼

 

 

                한춘화

 

 

 

나는 상자 안에서 시작되었어요

방울뱀 소리를 수집하는 귀는

엄마가 아기 상자에 넣던 그 날

울던 빗소리에 뾰족하게 자랐어요

세상에 나오며 딴 급수

뇌성마비 1급 지체장애 1급 시각장애 1

 

그림자 없는 방 안에

마른 인형처럼 눕히면

몇 년도 그대로 있을 수 있어요

누운 자리 그대로 살이 삭고 흰 뼈가 드러나

뱉지도 삼키지도 못해 뿌리내린,

복지시설 맨 끝 방에

기록으로 존재해요

꽃이 무엇인지도 몰라요

꽃 안 피는 시절이라고 우는 당신은

많이 반성하세요

무채색 위에 핀 얼룩 같은 방에서

통점으로 이루어진 몸 가진 나도 있어요

 

흰 사이즈 작은 방으로 가는 길

봉사자 등에 축 늘어진 머리가 흔들리는 것이

담장을 갓 넘은 넝쿨장미 같다는데

좋은 말 같아 웃었어요

사람이 늘 때마다 작아지는 내 방

 

오늘은 나를 꼭 맞는 상자에 넣고

뚜껑을 닫았어요

잊고 살아도 된다는 얘기이기도 해요

상자에 넣는 건 중요한 것이나

필요치 않아 오랫동안 치워두는 것이래요

엄마는 중요한 나를 상자에 넣어 놓고

어느 상자인지 몰라

여태 뒤지고 있는지도 몰라요

 

엄마는

상자를 열어보기나 했을까요?

 

 

                   ㅡ 제7회 홍완기문학상 수상작

 

 

 

* 한춘화 프로필/

 

마음의행간 동인

2007시선 신인상등단

시산맥 회원

7회 홍완기문학상 수상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07 [18:40]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