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임방울국악제 대통령상에 서정금 씨
일반·명창부 등 3개 부문 72명에 시상
 
정현택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10:36]

광주광역시청


[전남방송.com=정현택 기자] 광주광역시는 ‘제28회 임방울국악제’ 전국대회에서 판소리 명창부 서정금 씨가 심청가 중 가군의 대목으로 영예의 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는 판소리 명창부 최우수상 이경아 씨, 우수상 정승희 씨 등 명창·일반부 32명, 학생부 40명 등 총 72명에게 1억7000여 만원의 상금이 시상됐다.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임방울국악진흥회 주관으로 빛고을시민문화관, 5·18기념문화센터 등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는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전국에서 410개 팀 447명이 참가해 열띤 경연을 펼쳤다.

특히 판소리, 기악, 무용 등 학생부, 판소리, 기악, 무용 시조, 가야금병창, 농악, 퓨전판소리 등 일반부, 판소리 명창부 등 3개 부문 7개 종목이 진행됐다.

대회 첫날에는 열린 임방울선생의 예술혼 모시기 및 부대행사 ‘임방울 판소리 장기자랑’에는 시민 79명이 참가해 임방울 선생이 즐겨 부른 ‘쑥대머리’, ‘호남가’, ‘추억’ 중 자유 선택곡으로 기량을 선보였다.

또 이번 경연은 공정한 심사를 위해 심사위원 추첨제, 심사참관제를 실시하고 심사위원 88명의 심사를 거친 예선과 본선 경연 즉시 심사 점수를 공개했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28회째 개최되는 임방울국악제가 명실공히 국악 신인을 발굴하는 국내 대표 국악제로서 미래 국악계를 이끌어 갈 역량 있는 국악 신인들을 배출하고 예향 광주를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24 [10:36]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