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권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아산 삽교호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검출지점 반경 10km 이내 지역 ‘야생조수류 예찰지역’ 설정, 야생조류 분변·폐사체 시료 채집 등 예찰 활동 강화
 
오현주 기자   기사입력  2020/11/20 [15:35]

환경부


[전남방송.com=오현주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충남도 아산시 삽교호에서 지난 17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시료에서 11월 19일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원은 농림축산식품부, 질병관리청 및 해당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사실을 즉시 통보해 신속히 방역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질병관리원은 ‘야생조류 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H5형 검출지점 반경 10km 이내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하고 금강유역환경청과 함께 주변 철새 도래지의 야생조류 분변·폐사체 시료 채집 및 종별 서식현황 파악 등의 예찰 활동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도 정읍시·김제시, 전남도 순천시, 제주 제주시 등에서 11월 17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을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검사한 결과, 11월 19일 H5형과 H7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되어 해당 지자체 및 영산강유역환경청과 전북지방환경청 등 관계기관이 함께 방역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20 [15:35]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