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진군, 2020년 첫 시행 ‘기본형 공익직불금’ 215억원 지급
7,819 농가에 19일부터 지급 시작
 
이성진 기자   기사입력  2020/11/19 [13:11]

강진군청


[전남방송.com=이성진 기자] 강진군이 기존 쌀 직불금과 밭 고정 직불금을 통합해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기본형 공익직불금’을 지급을 시작한다.

7,819 농가에 총 215억원을 지급하며 19일부터 지급된다.

올해 개편된 ‘기본형 공익직불제’는 논·밭 구분 없이 모든 작물에 일정 면적에 따라 동일한 단가로 지급된다.

7가지 기준을 충족시 0.5ha 미만 소규모 농가에 연 120만원을 지급하는 ‘소농직불금’과 면적이 넓어질수록 낮은 단가를 지급하는 ‘면적직불금’으로 구성된다.

특히 ‘면적직불금’은 신청한 지급대상농지 총 면적에 대해 기준면적 구간별‘논밭 진흥→논 비진흥→밭 비진흥’3단계로 구분해 1ha당 최저 100만원에서 최고 205만원까지 역진적 단가가 적용해 직불금을 받게 된다.

군은 직불금 대상자를 선정하기 위해 농업경영체 등록 농가 및 필지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았으며 농가 자격 및 필지검증 등을 통해 지급대상자를 선정했다.

특히 1ha당 직불금 지급단가가 작년 쌀직불금 100만원, 밭고정 50만원에서 올해 경작규모별 최저 100만원에서 최고 205만원으로 상향 지급돼 농업인들이 전년 대비 많은 지원을 받게 됐다.

? ?? 이승옥 군수는 “올해 바비, 마이삭, 하이선 등 잇따른 태풍 피해로 영농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농가들에게 공익직불금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은 12월부터 2020년산 벼 경영안정대책비 지원사업 신청접수를 시작한다.

농산물 시장개방과 농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내년 1월 벼 경영안정대책비 46억5천만원을 지급하고 3월 벼 육묘용 상토 구입 쿠폰 9억5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19 [13:11]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