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젖어든 날, 스며들어서 운 좋은 날!
운주사의 풍경 하나 속절없이 새벽을 덮는 고운 속뇌임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20/10/30 [15:16]

 

▲     © 전남방송 구영복사진작가
▲     © 전남방송 구영복사진작가

[구영복작가의 렌즈속으로3]
속절없이 새벽을 덮는 안개비
속맘불러 얇상한 이슬 가져와

정정한 낙엽진주 정실되어 매누나

 

흔히 운주사 하면 천불천탑을 한치의 망설임없이 가져온다. 물론 기자도 운주사하면 당연하게 천불천탑과 비구니를 연상한다.

 

허나,이젠 비구니들만 있는 곳은 아니다. 그리고 천불천탑의 맛은 맛대로 흐르며 운치가 널부러져 있는 소소한 재미가 눈 돌리는 곳마다 따른다.

 

요즘, 부지런하여 조금만 자연으로 나서면 미처 인듯한 나만즐기는 자연의 부분부분이 참 예쁘다고 구영복 작가는 말한다.

 

마늘 농사를 끝내놓고 좀 더 여유로운 구작가. 텃밭에서 갓 뜯어낸 녹색채소들을 한 보따리씩 읍내사는 지인들에게 상큼함과 같이 선물하는 재미가 참 좋다고 한다.

 

늘 경쾌한 활력의 구작가 렌즈속은 오늘도 운주사 첫이슬이 놀라지 않게 가만가만 백년주름의 천년고찰을 만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30 [15:16]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