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 방역 최일선에 있는 소방 구급대원 10명 중 4명 “우울증 극심해”
한의원, “코로나 우울증 및 전반적인 심신건강 관리 위한 전문적 상담 필요해”
 
오현주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08:19]

한병도 의원


[전남방송.com=오현주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코로나 확진자 및 의심환자를 이송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소방 구급대원들의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과 우울증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의원은 2020년 국정감사를 맞아 코로나 확진·의심환자 이송을 담당하는 소방대원들의 육체적·정신적 피로도가 얼마나 가중되고 있는지를 진단하기 위해 코로나 환자와 밀접 접촉한 구급대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 우울증에 대한 진단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9월 24일부터 29일까지 인터넷을 통해 이루어진 설문조사에는 3,062명의 소방 구급대원들이 참여했다.

일선에서 근무하는 구급대원이 12,343명인 점을 감안했을때, 전체 4분의 1가량이 설문조사를 참여한 셈이다.

조사 결과, 전체 대상자 중 1,295명은 심각한 우울증상, 709명은 고도의 불안증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806명이 신체화 증상을 보였으며 442명은 그 정도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497명은 수면장애 고위험군으로 조사되어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었다.

결과를 분석한 원광대학교 정신의학과 장승호 교수는 “조사 대상자들의 불안 및 우울증상의 비율이 매우 높았고 신체화 증상 및 수면장애의 유병률 또한 일반인에 비해 현저히 높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교수는 “불안에 비해 우울증상의 비율이 높은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장기간 반복적이고 지속적인 직무스트레스에 대한 노출 및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대인관계의 단절, 사회적 고립을 반영하는 결과라고 볼 수 있겠다”고 덧붙였다.

한병도 의원은 “소방 구급대원들은 코로나환자 발생시 가장 먼저 접촉해 이송하는 업무를 하는 등 장시간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보니 누적되는 피로로 인한 스트레스가 상당한 것 같다”며 “코로나 대응 대원들의 코로나 우울증 및 전반적인 심신건강관리를 위해서 맞춤형 전문 상담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국정과제인 119트라우마관리센터 설립이 조속히 추진되어 소방공무원의 직무 스트레스 해소뿐만 아니라 상시적으로 스트레스 예방 및 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26 [08:19]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