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승옥 강진군수, 11개 읍·면 들녘 영농현장 점검
벼 수확 현장 방문, 농업인들의 노고 위로
 
이성진 기자   기사입력  2020/10/15 [13:49]

이승옥 강진군수, 11개 읍·면 들녘 영농현장 점검


[전남방송.com=이성진 기자] 이승옥 강진군수는 지난 14일부터 11개 읍·면 벼 수확 현장을 찾아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농업인들의 위문에 나섰다.

올해는 바비, 마이삭, 하이선 등 잇따른 태풍으로 인한 도복, 흑백수가 발생해 상심이 큰 농업인들의 어려움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벼 수확 현장에서 만난 강진읍 장동마을 김한탁 씨는“바쁜 군정에도 들판을 다니시면서 영농현장을 찾아와 위로해 주셔서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사내 간척지 등에서 벼 8.3ha를 경작하는 신전면 송천마을 강대권 이장은“가을볕이 내리쬐어 시원한 물 한잔이 생각나던 터에 군수님께서 찾아와 주시어 힘이 난다”며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들판에서 만난 많은 농가들은 벼 생산량이 지난해 비해 20~30%가 감소 됐다고 전했다.

올해 생산한 벼를 도정해 택배 발송을 준비중인 정미소 사장 문 모 씨는 “지난해와 비교했을때 벼 도정수율엔 별 차이가 없이 비슷하다.

벼 이삭이 필 무렵 태풍이 비켜갔는지 여부가 수량에 큰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승옥 군수는“올해는 긴 장마와 잦은 태풍으로 벼 수확량이 예년에 비해 감소될 것이 예상된다 이에 농민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피해 벼를 품종 제한없이 전량 수매를 실시한다 막바지 건조관리를 철저히 잘해 품질이 우수한 쌀을 생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15 [13:49]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