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옥외광고대전’ 품격있는 간판문화 확산
14일부터 3일간 광양커뮤니티센터서 개최
 
예선영 기자   기사입력  2020/10/14 [14:27]

전남도, ‘옥외광고대전’ 품격있는 간판문화 확산


[전남방송.com=예선영 기자] 전라남도는 14일부터 3일간 광양커뮤니티센터에서 ‘제18회 전라남도 옥외광고대전’ 수상작으로 꾸며진 우수 간판 디자인 전시회를 가진다.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방역 조치에 심혈을 기울이고 대면접촉 최소화를 위해 개막식을 포함한 시상식 행사 등은 비대면으로 추진된다.

올해 전남 옥외광고대전 공모는 창작디자인 및 기설치광고물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대학교수와 디자인·광고분야 전문가 등 6명의 심사위원 평가를 거쳐 총 237개 작품 중 29개 작품을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창작디자인 ‘업체’ 부문에선 광고기획사 김인철 씨의 ‘고집불통 바삭튀김’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영세업체를 위한 무료간판 지원 사업과 연계한 우수한 디자인 시안으로 간단하면서도 판매 의도를 명료하고 창의적으로 꾸며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창작디자인 ‘일반인’ 부문에선 광고물로서의 기능과 함께 출품자의 노력, 창의력이 돋보인 세한대학교 안장미·김지윤 씨의 ‘내 병 어딨지? 캐릭터 굿즈샵’ 작품이 금상을 수상했다.

이밖에 목상고등학교 장원혜 학생의 작품 ‘에티켓’이 창작디자인 ‘중·고생’ 부문서 금상을, 유한회사 사인아트 진경미 씨의 ‘꽃-은혜화원’이 기설치광고물 부문 금상의 영예를 안았다.

전라남도는 ‘으뜸 전남’의 품격을 높이고 안전하고 쾌적한 거리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옥외광고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도 펼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병주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광고물에 대한 인식 변화가 민간차원에서 일어나야 거리문화와 도시경관이 바뀌고 도시 품격이 한단계 더 높아질 수 있다”며 “이같은 변화를 이끌기 위해 전라남도는 지원을 강화해 간판문화 선진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14 [14:27]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