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음에 燈을 달아보세요~
순천 송광사 연등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20/08/27 [22:50]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코로나 바이러스 시련 속에서도 형형색색 꽃처럼 핀 전남 순천 송광사 배롱나무에 달려 있는 연등이 마음을 밝혀준다. 송광사 최고 어른 方丈 현봉 스님께서 부처님 오신날 이런 말씀을 하셨다.

 

"어려운 때일수록 기존의 틀에 매이면 대립이 되고 공존하기 어렵습니다. 머리는 차갑게, 가슴은 뜨겁게, 손발은 부지런해야 합니다. 지금은 특히 부처님 계율 같은 따뜻한 가슴이 필요합니다. 계율이라면 '금지'를 먼저 생각하는데 공동생활의 하모니를 위한 리듬이 바로 율(律)입니다. 그 속엔 따뜻함이 배어 있고, 따뜻함은 공감과 공명(共鳴)을 부릅니다. 두려워 마십시오. 제행무상(諸行無常)이니 이것(코로나)도 지나갑니다." 

 

전라남도와 광주시가 27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한 가운데 또 한 번의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개인의 편리나 이익으로 방역에 협조하지 않고 고집을 피우면 개인뿐만 아니라 국가에 큰 손실을 입게 된다. 대유행이 일어나기 전에 다시 한 번 힘을 모아 협력해야 할 때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8/27 [22:50]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