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붕 위의 구례 소, 쌍둥이 순산하여 절망속 `희망`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20/08/12 [23:55]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전남 구례 침수 현장 지붕 위에 올라갔다 구조된 어미소가 예쁜 송아지 2마리를 출산했다.

 

지난 8일 호우 집중호우 때 섬진강이 범람해 축사가 침수되자 지붕 위에 올라간 어미소는 이틀 동안 버텼다.

 

구조대는 10일 오후 늦게 이 암소를 구출했고, 이 암소는 11일 새벽 새끼 두마리를 낳았다.

 

원래 소는 보통 한마리만 낳는 것이 일반적인데, 특별히 쌍둥이를 출산하여 수해복구로 지치고,힘든상황에 희망을 안겨주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8/12 [23:55]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