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호남이 함께하는 시낭송 축제 ― ‘2020 동서공감’>
8.1일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려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20/07/31 [16:01]

 

▲     © 전남방송

 

재능시낭송협회전북지회(지회장 송일섭), 8.1() 오후5함께 극복, 서로에게 위로와 희망을이라는 주제로 <·호남이 함께하는 시낭송 축제 ‘2020 동서공감’>을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펼쳐진다.

 

이번 행사는 재능시낭송협회전북지회가 주최·주관하고, 전라북도·전주시·전북문인협회·재능시낭송협회가 후원하며, 재능시낭송협회 경북·대구·광주지회가 함께 동참해 꾸며졌다.

 

<동서.공감> 프로그램은 축하공연과 특별공연으로 구성됐다.

행사의 백미인 특별공연은 재능시낭송협회전북지회의 전주 지역 <코로나 시대>, 장수 <이것이 인생>, 남원 <초록과 녹음>, 익산 <꽃상여 나가던 날>, 군산 <묵 값은 내가 낼게>라는 주제로 특별공연을 펼친다.

 

이어 재능시낭송협회경북지회(지회장, 문지원)<햇살은 바람과 숲으로 간다>, 전전긍긍 팀이 <기다림>, 시울림 팀이 <사랑나라, 별나라>이라는 주제로 다채롭게 구성되었다.

 

축하공연은 재능시낭송협회광주지회(지회장, 김수하)<사랑을 말하다>, 대구지회(지회장, 김금주)<쉼 속에서 일어서는 등대>라는 주제로 낭송의 진수를 보여준다.

 

특히 김국화 재능시낭송협회장, 정영희·이주은 시낭송가 <친구야 너는 아니>라는 주제로 코로나로 지친 국민을 위로해 줄 축하공연도 마련됐다.

 

식전공연은 김경숙·성영옥의 <희망의 북소리>, 윤수연의 플루트 공연으로 <함께가요! 아리랑>을 시작으로 오프닝 무대로 정천모 낭송가의 <풀잎>, 송일섭 재능시낭송협회전북지회장의 <꽃이 되는 이유>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리게 된다.

 

무엇보다도 이번 행사는 영·호남의 대표 시인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동서.공감시간이다.

 

총연출을 맡은 전주대 공연연기학과 류명희 교수는, 이번 행사를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임을 감안해 따뜻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데 초점을 두어 구성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또한 행사를 총괄한 송일섭 지회장은 ·호남 문화와 예술을 잇는 중요한 징검다리가 될 것이라며, “·호남 교류와 소통이 문화예술을 넘어 생활 속 모든 영역에서 활발히 교류되기를소망했다.

 

행사를 격려하고 있는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 내일의 희망을 이야기하는 한 떨기 꽃처럼 소중하다며 축하의 말을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31 [16:01]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