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 번 다녀왔다’ 기도훈, 무한 케미로 ‘세대 초월 우정’ 예고
담백+따뜻한 위로에 안방극장 훈훈
 
오현주 기자   기사입력  2020/05/11 [15:00]

출처: sm엔터테인먼트


[전남방송.com=오현주 기자] 한 번 다녀왔다’ 기도훈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기도훈은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다’에서 송가네 옥탑방 식구이자 닭강정 가게 아르바이트생 ‘박효신’ 역으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에서 박효신은 배달을 하던 중 우연히 송가희의 아들 김지훈이 학교 친구들과 다투고 있는 모습을 목격, 본격적으로 송가희 모자와 엮이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특히 박효신은 김지훈이 혼자 상처 치료하는 것을 보고도 아무것도 묻지 않은 채 아이스크림을 사주고 오토바이를 태워주며 배려 가득한 무언의 위로를 건네 눈길을 끌었다.

‘박효신’을 연기한 기도훈은 자신만의 방식으로 상대방을 토닥여주는 행동을 담백하게 표현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했음은 물론 뜻밖의 비밀을 공유하게 된 두 사람의 세대 초월 우정의 시작을 알려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11 [15:00]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