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진 금곡사는 지금 봄바람 휘날리며...
걷지 않아서 후회되는 그 곳
 
이성진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18:59]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후배님, 지금 뭐 하셔?"

"선배님, 기다립니다."

 

그녀는 봄을 기다렸을까?

금곡사의 봄바람의 소식을 기다렸을까?

 

화창한 봄 날씨를 보인 지난 31일 삼십리 벚꽃 길로 유명한 전남 강진군 군동면 금곡사 주변 왕벚나무가 새하얀 꽃망울을 활짝 터트려 코로나19의 우울함을 달래주듯 화사한 봄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31 [18:59]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