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정배 "윤 총장 가족 사건, 검찰총장과 경찰청장이 결단해 경찰 내 수사전담부서 설치해야"
"법무부장관도 적절한 지휘 해야" "김건희 씨 조사 없이 불기소 아쉬워"
 
여전화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11:51]
▲     ©전남방송

  

천정배 민생당 광주 서구을 후보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등 가족 사건의 경찰 이관과 수사전담부서 설치를 촉구했다.

 

천정배 후보는 30일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검찰이 공소시효가 촉박한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의 잔고증명서 위조 사건을 기소해 다행"이라면서도 "다만 여러 정황상 위조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을 수 있는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검찰이 조사하지 않고 불기소 처분한 것은 매우 아쉽다"고 밝혔다. 

 

이어 천정배 후보는 "검찰은 위 사건 이외의 다른 사건들을 서울중앙지검으로 보내겠다는 입장이지만, 검찰총장 가족의 사건이라는 특성 때문에 검찰에서 수사해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고 밝혔다. 

 

천 후보는 "이제 잔고증명서 사건을 제외한 사건들은 경찰로 모두 이관해서, 경찰이 보다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또한 청와대나 검찰, 경찰 수뇌부 등의 관여 없이 공정하고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경찰 내의 독립적인 수사전담부서가 꾸려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 후보는 "이에 검찰총장과 경찰청장의 결단을 촉구하며, 법무부장관도 적절한 지휘를 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천정배 후보는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 사건과 관련해, 잔고증명서 위조 등 공소시효가 임박한 혐의는 검찰이 수사하여 "공소시효 만료일까지 확실한 무혐의라는 확증이 없다면 일단 공소를 제기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한 바 있다. 

 

 

 

(SNS 전문)

<윤석열 총장 가족 사건에 대해 

경찰이 독립적인 수사를 하게 해야 한다>  

 

제가 일주일 전 촉구했던 대로, 검찰이 공소시효가 촉박한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의 잔고증명서 위조 사건을 기소해 다행입니다.(https://www.news1.kr/articles/?3881883)

   

다만 여러 정황상 위조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을 수 있는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검찰이 조사하지 않고 불기소 처분한 것은 매우 아쉽습니다. 

 

검찰은 위 사건 이외의 다른 사건들을 서울중앙지검으로 보내겠다는 입장이지만, 검찰총장 가족의 사건이라는 특성 때문에 검찰에서 수사해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습니다.  

 

이제 잔고증명서 사건을 제외한 사건들은 경찰로 모두 이관해서, 경찰이 보다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청와대나 검찰, 경찰 수뇌부 등의 관여 없이 공정하고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경찰 내의 독립적인 수사전담부서가 꾸려져야 할 것입니다.

 

이에 검찰총장과 경찰청장의 결단을 촉구하며, 법무부장관도 적절한 지휘를 할 것을 요청합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30 [11:51]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