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기자협회“뿔났다”, 김승남후보 조직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분노”
대한기자협회, 고흥기자협회와 무관주장...거짓으로 위기를 모면
 
류평지기자   기사입력  2020/03/30 [09:38]
▲     © 전남방송 고흥군 제공 고흥군청사

고흥기자협회(회장 신용원)는 29일 민주당 김승남 후보 측을 향해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고흥군 기자협회와 고흥군민들에게 공개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고흥기자협회는 28“415일 치러질 고흥.보성.장흥.강진 4.15총선에 출마한 김승남 후보와 민생당 황주홍후보간의 선거 토론회 참여 과정에서 자행된 민주당 김승남 후보 측의 허위사실 유포는 지역민들의 슬픔이자 전대미문의 악랄하고 비열한 범죄행위"라며 김후보가 온갖 방법을 동원해 허위 사실을 퍼뜨리고 있다 "고 밝혔다.

 

또한, 고흥기자협회에 대한 김승남 후보의 보도자료가 악의성과 위법성이 심각하다.며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고흥기자협회는 지난 12일 오전 1150분경 민주당 김승남 후보 측 관계자인 전 군수후보 인 A씨에게 고흥기자협회, 농업경영인협회.수산경영인협회,한우협회 등 5개단체주관으로 토론회 참석여부을 통보한바 14일 오후 502분경 참석의향이 없다는 통보 받았다.

 

또한,15일 오전1146분경 김승남 캠프측 황모 선거 대책본부장에게 전화를 통해 토론회 참석여부를 확인해 본 결과 오후 142분경 참석을 할수 없다고 알려주었다.

 

고흥기자협회관계자는 "김승남후보는 이러한 사실이 있는데도 언론사에 배포한 보도자료에 연락도 한 사실이 없다고 왜곡하고 거짓말과 교활함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분노했다.

 

김승남후보는 지난 27일 언론사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고흥군기자협회로부터 토론회 참여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에 문의하니 광주전남 23개 시군기자협회 중 고흥군은 작년에 폐쇄요청이 있어 운영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고흥군기자협회가 먼저 관련 내용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반박했다.

 

이에 본지 기자는 사실여부를 파악하고자 대한기자광주전남협회 사무국장에게 연락한 결과 "김승남후보측 관계자로부터 단 한번도 고흥군기자협회에 대해 문의를 받은 적이 없다며 허위사실을 공포한 김승남후보에게 정정보도를 요청할것이다"고 말했다.

 

고흥기자협회는 고흥군청에 출입하는 기자들 모임 단체이다. "대한기자협회와 무관하며 아무런 연관성이 없는 임의단체이다. 대한기자협회와 관련이 있는것처럼 보도화 한 것은 국회의원 후보라는 사람이 그 정도 사리분별도 안되면 이제 그만둬야 되지 않을까라는게 이 지역 여론이다며 정당인으로서 자질마져 의혹이 제기되는 점이다"라고 했다

 

또한 김승남후보는 고흥기자협회에 대해 지역 시민사회와 언론에 대대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함으로써 명예훼손적인 상처를 안겼다고 말하고 김승남 후보는, “허위사실 유포로 지역 민심을 선동하는 행위을 즉각 중단 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김후보측에서 말도 안 되는 허위 주장이 쏟고 있다며 더불어 민주당 소속 김승남 후보은 이런 허위 주장의 대가가 된 것 갔다며 '이번에는 더욱 말도 안 되는 주장으로 지역민들을 현혹시키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 '여론을 왜곡하고, 심지어 조작하는 수준에 이르는 온갖 꼼수와 비방, 허위사실 폭로 등은 오히려 이 지역 지역민들을 피곤하게 만들 뿐이며' "선거는 지역민들을 상대로 후보들이 미래 비전과 능력을 보여주는 기회가 되어야 하는 만큼 군민의 삶과 지역발전에 대해 비전과 능력을 보여줘야 할것이다"고 말했다

 

고흥기자협회 관계자는 '최근 이 지역 국회의원 경선을 앞두고 온갖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가 정도를 벗어나 여론 왜곡과 조작의 수준에 이르렀다''김승남후보는 클린·정책선거에 앞장 서줄 것을 제안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승남후보에게 허위사실에 대한 진실을 명백하게 밝힐 것을 주문했고,궁색한 변명은 그만하고 사과와 함께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하라고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30 [09:38]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