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현장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휘국 교육감, 일본 독도 영유권 주장 교과서 즉각 시정 촉구
광주시교육청, 대한제과협회 광주·전남지회 희망기부가게 MOU 체결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15:47]

 

▲     © 전남방송

장휘국 교육감, 일본독도영유권 주장 교과서 즉각시정 촉구

4월 개학 후 독도 계기교육강화

 

장휘국 교육감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담긴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해 일본정부의 즉각적인 시정과 사과를 촉구했다.

 

25일 장교육감은 성명을 통해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를 일본 영토로 왜곡한 내용을 담은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역사·공민·지리 3과목 17종의 교과서 중 14종에 독도 영유권 주장이 포함됐으며, 일본의 독도침탈야욕이 도를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이어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땅이며, 국제법적으로도우리 영토이다일본의 독도 침탈은 그릇된 역사의식과 영토관이 반영된 탐욕의결과이며, 일본 정부의 즉각적인 시정과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자라나는 미래 세대들에게 날조된 허구 역사를 가르치려는 일본의비이성적인 행동은 전쟁과 폭력, 억압과 수탈이라는 역사적 과오를 은폐하려는 수단에 불과하다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은 양국의 역사 화해를 가로막고 지난해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로 악화된 한·일 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뿐이며, 역사왜곡에대한 일본 정부의 진정한 반성과 사과만이 양국관계의 개선을 넘어 동북아의 평화를약속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장 교육감은 광주시교육청은 일본의 독도침탈에 맞서 4월 개학과 함께영토주권 수호를 위한 독도 계기교육을 강화한다특히 우리 아이들이 지혜롭게한일 역사문제를 판단하고, 바른 역사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독도 영유권 주장 교과서,

일본정부의 즉각 시정과 사과를 촉구합니다!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이 도를 넘어 섰습니다. 24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를 일본 영토로 왜곡한 내용을 담은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역사·공민·지리 3개 과목 17종의 교과서 중 14종에 독도 영유권 주장이 포함됐습니다.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땅이며, 국제법적으로도 우리 영토입니다. 일본의 독도 침탈은 그릇된 역사의식과 영토관이 반영된 탐욕의 결과입니다. 일본 정부의 즉각적인 시정과 사과를 촉구합니다.

 

특히 독도가 한 번도 일본 영토가 아닌 적이 없다는 표현이 기술되는 등 기존보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더욱 강화되었습니다. 자라나는 미래 세대들에게 날조된 허구 역사를 가르치려는 일본의 비이성적인 행동은 전쟁과 폭력, 억압과 수탈이라는 역사적 과오를 은폐하려는 수단에 불과합니다.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은 양국의 역사 화해를 가로막고, 지난해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로 악화된 한·일 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뿐입니다. 역사왜곡에 대한 일본 정부의 진정한 반성과 사과만이 양국관계의 개선을 넘어 동북아의 평화를 약속할 수 있습니다.

 

광주시교육청은 일본의 독도침탈에 맞서 4월 개학과 함께 영토주권 수호를 위한 독도 계기교육을 강화하겠습니다. 특히 우리 아이들이 지혜롭게 한일 역사문제를 판단하고, 바른 역사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2020325

광주광역시교육감 장 휘 국

 

광주시교육청, 대한제과협회 광주·전남지회

 

희망기부가게 MOU 체결

 

 

▲     © 전남방송


지역
46개 제과점과 업무 협약 통해 예산 절감 및

 

골목상권 활성화 기대

 

광주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25일 교육감실에서 대한제과협회 광주·전남지회(지회김영옥)광주희망기부가게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은 광주희망교실의 효율적 운영을 지원하고자 마련됐고 지역의 46개 제과점이 교육기부 동참 의사를 밝혀 희망기부가게 협약을 체결했다. 인생의 멘토로서 교사는광주희망교실 사업을 통해 불리한 여건에 있거나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도움을 줄 수 있다.

 

이번 협약으로 광주희망교실 사업을 운영하는 교사들이 46개 제과점에 방문해 희망교실인카드로 결제 시 가격할인율이 적용된다. 협약에는 두 기관의 유기적 협력체계의구축및 기부가게 운영 활성화를 위한 홍보 등의 내용도 담고 있다.

 

그동안 기부가게 수가 적었던 지역 제과업종의 기부가게 동참으로 희망교실 운영 예산 절감 및 지역 골목상권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휘국 교육감은 이번 업무협약이 지역의 다양한 업종의 희망기부가게 참여를 도하는 계기가돼 기부문화 조성 및 확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앞으로도 사제동행활용할 수 있는 가게를 더욱 넓혀 희망교실을 운영하는 선생님들이 더 많은활동을 할 수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희망기부가게는 지역사회가 참여하는 교육기부사업의 일환으로 2012년부터 시작됐다.현재 체험공연음식점 등 다양한 업종 380여 개소가 광주희망기부가게로 운영되고있다. 시교육청은연내 교육감 공약사항인 400개소 구축을 목표로 기부가게를 적극 발굴할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25 [15:47]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