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권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월어머니집, 코로나19 근무자들에게 주먹밥 싸던 정성의 도시락 전달
- 4일, 밤샘 근무하는 광주시 건강정책과 방문해 노고격려
 
이미루 기자   기사입력  2020/03/04 [22:14]

▲     © 이미루 기자
▲     © 이미루 기자

 

오월어머니집 회원들이 코로나19 근무자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손수 만든 도시락 70인분과 과일을 4일 점심시간에 시 건강정책과에 전달했다.

 

코로나19 담당 부서들은 지난달 4일 광주지역 첫 번째 코로나 환자가 발생한 이후 한 달 넘게 야근과 밤샘 근무로 몸과 마음이 피로해있는 상태이다. 오월어머니들은 수고하고 있는 직원들을 위해 채취한 고사리 반찬, 소고기 무국, 봄동 겉절이 등 집밥 같은 도시락으로 준비했다.

 

이명자 오월어머니집 관장은 도시락을 전달하며 “40년전 5·18민주화운동 당시 주먹밥을 싸던 심정으로 정성들여 준비했다”며 “여러분들이 있어서 광주시민들은 코로나19 사태에 동요하지 않고 믿고 지켜보고 있으니 더욱 건강에 유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04 [22:14]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