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올해 청년일자리사업에 580억원 투입한다
- 전략산업일자리·청년드림사업·창업지원 등 41개 사업 4600여 명 채용
 
이미루 기자   기사입력  2020/02/26 [18:03]

각계 전문가로 청년일자리 TF 구성, 청년일자리사업 확대·발굴 예정

 

▲     © 이미루 기자

 

주광역시는 올해 41개 사업에580억원의 재정을 투입해 청년일자리 4600여 개를창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대비 12개 사업, 136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청년일자리 창출은 구직활동 지원, 맞춤형 인력양성, 체감형 일자리, 청년창업 지원 등 4개 분야에 걸쳐 추진된다.

 

세부 사업을 보면 구직활동 지원을 통한 취업시장진입 제고를 위한 구직청년 교통비 지원 등 9개 사업 맞춤형 인력양성및 취업지원을 위한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지원 등 10개 사업 청년체감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광주청년 일경험 드림사업 등 16사업청년창업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한 청년 예비창업가 발굴·육성사업 등 6개 사업 등이다.

 

, 청년 체감형 일자리에 가장 많은 16개 사업 253억원을 투입해 3436년일자리를만든다는 계획이다. 광주청년 일경험드림사업에도 90억원을입해 직무현장에서 배운 경험을 고용으로 연계할 수 있도록 하고()광주형내일채움공제, 지역주도형청년일자리창출, 지역산업맞춤형일자리사업 등도 함께 추진한다.

 

신규사업으로는 광주청년드림수당 및 활동 지원, 광주청년 금융복지 지원,맞춤형 주택임차보증금, 광주형일자리 맞춤형 직업교육 지원, 년내일로 인턴십 운영, 청년일자리 잡카페 창업공간 신설 등 7개 사업을추진해구직활동 지원과 인력양성, 창업 등에 지원한다.

 

취업준비 청년들을 위해 지난해 개소한 청년일자리 잡카페와 정장대여 비스는 청년들의 높은 호응도를 반영해 대여 정장을 추가 구입하고대여 횟수를 기존 3회에서 5회로 늘리기로 했다.또한, 별도 132규모의 창업공간도 함께 운영해 원스톱 서비스 효과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참고로 2019년에는청년일자리 잡카페 이용자가  8717, 프로그램 참여자가 801명, 정장대여가 1439, 이력서 사진촬영 276명 등이었다.

 

  , 시와 시 교육청이 함께 자동차 관련 분야를 중심으로 추진하는 광주형일자리 맞춤형 직업교육은 직업고등학교와 광주형일자리 선도기업 9개 기업이 참여해맞춤형 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으로, 향후 글로벌모터스 취업에 관심있는 청년들에게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각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청년일자리 발굴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 청년일자리 체감도를 높이고 4차 산업혁명 인력양성사업 등 청년 중심의 일자리 사업을 확대·발굴할 계획이다.

 

    박남언 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경제가 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정부사업과 연계한 직접일자리 사업인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와지역주도형일자리사업을 신속히 안정화해 청년들이 지역에정착하고 기업의 인력난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다하겠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26 [18:03]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