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마이스 산업 시군 확산 나선다
지역별 유니크 베뉴 활용, 중․소회의 유치 지원
 
예선영 기자   기사입력  2020/02/13 [19:21]

 

라남도가 굴뚝 없는 황금산업인 마이스(MICE)의 시군 확산을 위해 행사 개최 기관단체에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지역별 고유한 체험관광을 할 수 있는 유니크 베뉴(unique venue)를 활용한 중소규모 회의 유치활동에 나선다.

 

전라남도는 지난해까지 최근 3년간 1800여 명이 참가한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국제회의 등 총 73건의 크고 작은 마이스 행사를 유치했다. 참가자 규모는 총 36987명이다. 연도별로는 2017209741, 201815962, 20193818184명이다.

 

이는 대규모 전시컨벤션센터가 없는 녹록치 않은 상황에서도 마이스 연관시설이 일정 부분 갖춰진 여수를 중심으로 얻어낸 성과다. 올해는 여수뿐만 아니라 순천과 목포 등 회의숙박시설과 관광체험 콘텐츠를 갖춘 시군으로 마이스산업이 확산하도록 인센티브 지원제도를 개선했다. 이를 바탕으로 시군의 마이스 유치 관심도를 높이는 한편 지역 마이스 업계의 홍보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인센티브 지원대상은 전남에서 회의나 학술대회, 세미나 등 마이스 행사를 개최하는 학회협회, 조직위원회, 기업, 기관 등이다.

 

인센티브는 유형에 따라 건별 2천만 원 한도로 행사 규모별 차등 지원한다. 유형별로 국제회의는 국제기구 행사의 경우, 3개국 외국인 100명을 포함해 250명 이상이 참가해 2일 이상 열어야 한다. 비국제기구 행사의 경우, 외국인 100명 이상이 참가해 2일 이상 행사를 열면 지원한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제회의 기준 법률지급기준에 따른 것이다.

 

기업회의는 학회나 협회 주최 또는 비영리 목적의 정기회의로, 100명 이상이 참가해 2일 이상 열면 된다. 30명 이상이 2일 이상 개최하는 중소규모 기업회의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 마이스시설을 지정해 육성한다. 자연생태, 역사문화 자원 등 지역별 고유한 특성이 있는 시군의 유니크 베뉴를 발굴, 인근 회의숙박시설과 연계한 중소 규모 휴양형 마이스 행사도 유치할 계획이다.

 

특히 전라남도는 오는 6‘2019 한국 마이스 엑스포참가를 비롯해 마이스 초청 사전답사, 마이스 역량 강화 아카데미 개최 등을 통해 다양한 바이어에게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마이스 관계자와 네트워크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광동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자연생태가 잘 보존돼 있고,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한데다, 한방숲치유 등 체험관광시설도 풍부한 전남을 웰니스 콘텐츠를 기반으로한 중소 규모 휴양형 마이스 중심지로 육성할 계획이다각 시군별 특성에 맞는 고유의 유니크 베뉴와 회의숙박시설을 연계한 마이스 행사를 유치해 일자리를 늘리고, 전남 관광 6천만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13 [19:21]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