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들 시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빛 한 잔 드실래요?
실안 노을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20/02/09 [12:52]
▲ 김영수 사진작가    ⓒ전남방송

 

▲ 김영수 사진작가    ⓒ전남방송

 

입춘(立春)이 지난 뒤에도 큰 추위가 찾아오는데 이를 두고 옛사람들은 "입춘에 오줌독(장독,김칫독)깨진다","입춘 추위는 꿔다 해도 한다","입춘을 거꾸로 붙였나?"라고 재치있게 표현들을 하였다.

 

몹시 추워진 체온에도 실안노을을 찾는 연인들이 주로 보이는데, 유독 모녀의 모습이 일몰빛으로 들어와 순간 카메라에 담았다는 김영수작가는 "요즘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로 움츠려진 마음에 환한 빛을 선사해주고 싶었다"고 소회를 푼다. "따뜻한 빛 한 잔 드실래요?~" 익살스런 말과 함께 웃으면서

 

실안 지킴이,사천 종결자,실안 작가로 불러지는 김영수작가는 빛이 좋은 날은 언제나 실안으로 달려가 일몰빛을 아름답게 카메라 담아서 일상에 지친 이들에게 힐링과 감성충전을 할 수 있는 사진을 제공하고 싶다고 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09 [12:52]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