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 능주 만수리 김옥심씨 대통령상
광주 김치축제서 화순의 명예 빛냈다
 
화순타임스   기사입력  2009/11/04 [13:33]
 
▲     © 화순타임스


▲     © 화순타임스

  2009 광주김치문화축제에서 화순군 능주면 만수리 김옥심씨(55․동방가든 대표)가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 ‘김치 명인’으로 선정됐다. 

 김씨는 지난 1일 광주 염주체육관에서 열린 ‘김치 명인(마스터) 콘테스트’ 심사에서 ‘반지김치 ․ 배추김치’를 출품, 심사위원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번 콘테스트엔 전국의 김치 명장 20명이 출전해 재료선택, 절임방법, 양념준비, 김치제조, 숙련도, 김치의 품질과 맛, 김치의 세계화 등 김치 담그기 7개 전 과정을 꼼꼼히 심사하여 지정종목과 자유종목 두 종목의 합계점수로 솜씨를 겨뤘다. 

 김씨는 지정종목에서 배추김치, 자유종목에서 반지김치를 선보여 영예의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는데 반지김치는 심사위원들이 입에 침이 마르도록 극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半)지김치란 동치미의 일종으로 일반김치의 염분이 3%인데 비해 염분이 1.3%에 불과, 짜지 않고 맵지 않아 어린이는 물론 노약자 환자들이 간식으로 먹기에 안성마춤이다. 

 또 구수한 국물에 국수를 말아먹으면 맛과 영양이 최고. 

김씨는 “반지김치는 김치보다는 영양이 듬뿍 들어간 기능성 식품에 가깝다”며 “20여 가지의 각종 양념이 조화를 이뤄, 맛과 영양에서 그만이다”라고 말했다. 

 “김치는 우리 한국인의 생활 속에 깊이 박혀 있는 음식문화인데 요즘 어린이들이 김치를 외면한 현실이 아쉬웠다”고 말한 김씨는 “짜지 않고 맵지도 않은데다 영양이 풍부해 아이들이 아주 좋아한다”며 환하게 웃었다. 

 김씨는 “앞으로 기회가 되면 한식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싶다”며 “김치 홍보대사로 이바지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씨가 영예의 대통령상을 받는 데는 남편 이강호씨의 외조(?)가 단단히 한 몫을 했다. 이씨는 좋은 재료를 선택하는데 발품을 아끼지 않는 등 숨은 공로자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09/11/04 [13:33]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