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남진장흥농협, 표고버섯 3년 연속 수출 100만불 달성
 
여전화 기자   기사입력  2020/01/12 [18:16]
▲     © 전남방송

 

정남진장흥농협(조합장 강경일)3년 연속 표고버섯 수출 100만불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역 특산물인 장흥표고버섯을 주력 상품으로 내세운 정남진장흥농협은 홍콩, 싱가포르, 미국 등지로 활발히 수출하고 있다.

 

국내 농산물시장의 과잉공급 구조를 벗어나고 내수시장 한계를 극복해 농가 소득을 높이고자 수출 마케팅에 역점을 둔 것이다.

 

그 결과 매년 20%이상의 수출 성장을 이뤘으며, 전남농협에서 특산물로는 최초로 3년 연속 100만불을 달성하는 쾌거를 거뒀다.

 

새해 벽두인 지난 10일에는 15만불 규모의 첫 수출 물량을 선적해 2020년 목표인 200만불 달성의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원목표고버섯 뿐만 아니라 지역특산물을 연계한 무산김, 김치 등 수출품목 다양화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올해는 참다래, 무화과, 배는 물론, 표고차, 과립 등의 가공상품도 수출 품목에 포함해 표고버섯 소비촉진과 지역특산물 판매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강경일 정남진장흥농협 조합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표고버섯 수출농협으로 성장한 것이 큰 성과이며, 작년에 싱가포르에 이어 올해는 베트남, 대만 등에도 수출이 예정되어 있어 순조롭게 수출이 이루어 질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할 계획이며, 또한 민족 최대 명절인 을 앞두고 100% 참나무 원목에서 재배한 장흥 표고버섯을 선물로 많이 이용해 달라라고 당부를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12 [18:16]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