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권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듀 ‘담양문화지소’, 올해 마지막 프로그램 ‘대밭의 파수꾼’으로 끝맺음
12월 7일(토) 대밭의 파수꾼 인문학가옥에서 진행
 
임경혁 기자   기사입력  2019/12/06 [11:16]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담양문화지소’ 프로그램 중 하나인 네트워크 라운드테이블 ‘대밭의 파수꾼’을 끝으로 올해 사업이 종료된다.

 

오는 12월 7일(토) 인문학가옥에서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대밭의 파수꾼’은 부제 ‘우리집에 놀러올랑가(家)’로 크게 총 3개의 프로그램인 ‘맛볼랑家’, ‘즐길랑家’, ‘해볼랑家’로 진행된다.

 

세부 프로그램으로는 커피, 차, 쿠키 등 다과가 곁들여 진 ‘맛볼랑家’와 퓨전국악프로젝트 꽃마루 공연, 문화지소 상영회, 굿바이이벤트 ‘즐길랑家’, 토크라운지(원데이클래스, 이야기경매), 담양에서 놀궁리 프로그램인 ‘해볼랑家’가 준비되어있다.

 

특히 ‘해볼랑家’의 토크라운지 이야기경매는 담빛길 공방작가들이 만든 아트상품을 참여자들의 이야기 경매를 통해 선물로 나눠주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담양문화지소에서는 계획안 작성을 해보는 실무 중심의 개발 워크숍 ‘담빛아지트’,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를 공유하는 네트워크 라운드테이블 ‘대밭의 파수꾼’, ‘담양댁네 밥상’, ‘마음충전소’, ‘할매상담소’ 등 총 5개 프로그램을 12회 진행하며 군민의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자세한 사항은 문화지소 블로그(http://blog.naver.com/dyplace) 또는 인문학가옥(061-381-8242)으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6 [11:16]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