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큰고니의 우아한 비상으로 겨울을 맞다.
강진만 큰고니
 
이성진 기자   기사입력  2019/12/02 [21:40]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그친 지난 2일 전남 강진군 강진만()에서 월동 중인 큰고니(천연기념물 제201-2)무리가 전라남도의 가고 싶은 섬가우도를 배경으로 힘차게 날고 있다.


큰고니는 몸길이 152㎝ 정도로 암수 동일하며 몸은 흰색, 어린새는 검은빛을 띤 회색이고 헤엄칠 때는 혹고니와 달리 목을 세운다. 호수와 늪, 하천, 해안 등에서 큰 무리를 이루어 생활하며 암수와 새끼들의 가족군으로 구성하여 겨울을 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2 [21:40]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