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현장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애들아 핸드폰 말고 곡성꿈놀자학교에서 숲이랑 놀자
곡성군, 인간문화재와 함께 낙죽체험으로 치매 극복
 
임원자 기자   기사입력  2019/12/02 [18:47]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지난 30일 전국 오리엔티어링 미니대회 성공리에 마쳐 -

- 숲에서 놀면서 성장하는 곡성꿈놀자 프로그램 일환 -

 

핸드폰만 보던 아이들이 지난 30일 전남 곡성군을 찾아 신나게 숲을 뛰어다녔다.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지난 30일 입면 제월섬에서 열린 전국 오리엔티어링 미니대회가 성공리에 개최됐다고 밝혔다. 곡성꿈놀자학교 프로그램의 하나로 개최된 이번 오리엔티어링 대회에는 전국의 초등생 가족 200(1팀당 2)이 참여했다. 이들은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각각 50여팀씩 오리엔티어링을 진행했다.

 

오리엔티어링은 지도와 나침반 등을 활용해 정해진 지점을 모두 방문하고 시간 내에 목적지까지 돌아오는 것을 말한다. 대회는 학년별 3개 그룹으로 진행됐으며, 부모와 자녀가 한 조를 이뤄 경기가 펼쳐졌다.

▲     © 전남방송

유근기 곡성군수, 곡성중앙초 하정욱 학생으로 이루어진 팀과 허성균 곡성교육장, 고달초 지창우 학생으로 이루어진 팀이 첫 출발주자로 나서 스타트를 끊었다. 뒤이어 30초 간격으로 50여 팀이 차례대로 출발했다.

 

참가자들은 대회 전후로 체험부스에서 지도 알아보기, 나침반과 축적, 우리 동네 길찾기 등에 대해서도 배워볼 수 있었다. 특히 대회가 끝난 후에는 숲 교육 미니토크가 진행돼 학부모들의 관심을 끌었다. 참가자들은 상상 속의 덴마크의 저자 에밀 라우센과 잔디광장에 앉아 북유럽 숲교육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곡성군은 꿈놀자학교 홍보부스를 통해 곡성의 교육 정책에 대해 홍보하고, 참여자들에게 쉼터를 제공했다.

 

서울에서 온 학부모 A씨는 도시에서 접하기 힘든 숲 교육을 오리엔티어링 대회를 통해 경험하게 되어 너무 즐거웠다. 앞으로도 곡성에서 진행되는 꿈놀자학교 숲 프로그램에 꼭 참여하고 싶다.” 고 말했다.

 

유근기 곡성군수는 아이들이 숲에서 놀며 자연스레 모험심, 도전정신, 자신감, 성취감을 얻게 된다.”라며 제월섬을 아이들의 숲 교육장이자 모험놀이터로 만들어 아이들의 꿈을 적극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곡성꿈놀자학교는 아이들을 위한 창의 교육 실현을 위해 곡성군에서 운영하고 있는 숲 교육 플랫폼이다. 오리엔티어링뿐만 아니라 아빠랑 나무집짓기, 트리클라이밍, 알렉산더 테크닉 등 다양한 숲 교육을 실시하며 학부모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꿈놀자학교의 다음 프로그램이 궁금하다면 인터넷에서 곡성꿈놀자를 검색하거나 카카오톡 채널에 추가하면 더 빠르게 소식을 받을 수 있다. 곡성군 미래교육팀(061-360-8258)을 통해서도 궁금한 사항을 물어볼 수 있다.

곡성군, 인간문화재와 함께 낙죽체험으로 치매 극복

 

▲     © 전남방송

곡성군(군수 유근기) 치매안심센터에서 지난 27일과 28일 치매환자와 인지 저하자를 대상으로 낙죽 공예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체험은 무형문화재 제60호 낙죽장도장 보유자인 한상봉 장인의 재능기부로 마련됐다. 낙죽은 불에 달군 인두를 이용해 대나무 위에 그림이나 글씨를 새기는 기능을 말한다. 그림을 그리며 손을 움직여 뇌에 자극을 주고 인내력과 집중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또한 대나무가 타면서 나는 특별한 향기도 체험할 수 있다.

 

참가자들은 체험을 통해 대나무 컵과 그림액자를 만들었다. A씨는 대나무에 사군자 그림을 그리니 더 새롭게 느껴진다. 내가 마치 조선시대 선비가 된 기분이다.”라며 즐거워했다.

 

군 관계자는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기억력 회복과 인지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해 치매로부터 자유로운 곡성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2 [18:47]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