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현장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책이 된 우리들의 이야기, 여섯 번째
뜨거운 관심 속, 2019년 학생 저자 책 출판 축제 성료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19/12/01 [13:52]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광주광역시교육청광주광역시교육연구정보원이 주관하고 국립아시아문화전당아시

아문화원이 후원한 ‘2019 학생 저자 책 출판 축제- 책이 된 우리들의 이야기. 여섯 번

121일 학생, 학부모, 교육가족들의 적극적인 성원으로 막을 내렸다.

 

1127일부터 5일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어린이문화원 어린이극장 주변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광주지역 17개 초고 학생 독서 책쓰기 동아리와 3개의 교사 독서

교육연구회가 참여해 직접 저술한 도서 64종과 그동안의 독서 교육 성과물들을 소개

했다.

 

행사장에서는 할머니 죽음에 대한 슬픔을 기억 너머에서 소환하여 극복하는 과정을

그린 소설 새로고침’, 가족들의 인터뷰와 편지글, 사진 등을 모아 보며 사랑하지만

잘 몰랐던 가족 이야기를 담은 ‘present, for you’, 말도 많고 탈도 많은 6학년 열

세 살 꼬꼬마들의 최신 경향을 읽을 수 있는 트렌드 꼬꼬마 2019’, 내가 가고 싶은 학

교의 모습은 어떤 모습인지 떠올려보며 펼쳐낸 협동 그림책 있으려나 학교등의 학

생 저자들이 연필로 꾹꾹 눌러쓰고, 다채롭게 그려낸 작품들이 행사장을 찾은 다

양한 연령층의 사람들의 관심과 공감을 이끌어 냈다.

 

특히 29일은 학생 책 출판에 참여한 17개 동아리 학생들과 지도 교사, 학부모님들 20

0여 명이 참석한 발표 행사를 열어 그동안의 책쓰기 과정을 돌아보는 영상을 함께 보

, 기타 연주, 그림책 낭송 등의 책 축제를 축하하는 여러 공연들을 학생들 스스

로 준비해 함께 즐기는 뜻깊은 시간도 가졌다.

 

올해 학생 저자로 참여해 소담정원을 출간한 광일고등학교 김인우 학생은 책을 만

드는 과정이 그리 어려운 과정이 아니라는 것을 이 활동을 통해 이해했다. 정원을 보

고 작은 책으로 담아내는 것은 나만의 작은 꿈이었다.”라며 감격스러움을 표했다.

한 조선대학교여자중학교 이은애 교사는 책이 나왔을 때 아이들의 눈빛을 본 교사

라면 책쓰기 과정이 아무리 힘든 여정이더라도 기꺼이 함께 출발할 수 있을 것이다.”

함께 여기까지 와 준 우리 아이들에게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휘국 광주교육감은 책 속에 담긴 생생한 삶의 이야기를 읽으며 우리 학생들에게

서 당당히 현실과 맞서고 아름다운 미래를 꿈꾸어 가는 훌륭한 민주시민의 모습을 엿

볼 수 있었다.”앞으로도 학생 중심의 다양한 책쓰기 활동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1 [13:52]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