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안사 사진첩 제9권 36쪽 ‘범죄 개요’ 사진, 5.18 왜곡 및 ‘김대중 내란음모’ 재판 증거로 활용...전두환 신군부 권력 찬탈 의도 적나라하게 나와”
“5.18 기획 또는 조작한 ‘범죄 개요’ 문건 작성 지시자 등 밝혀서 단죄해야“
 
여전화 기자   기사입력  2019/11/28 [00:24]

‘ ‘김대중 석방, 전두환 퇴진광주시민 요구를 김대중 내란 음모로 기획 둔갑시켜"

김대중 전 대통령 내란음모 주범 만들고 세밀하게 4단계로 기획 조작... 3, 재야 및 학생 선동 및 연락하고, 5폭도와 깡패들의 조직적 폭력 시위 주도

▲     © 전남방송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전 대표는 “5.18 광주 민중 항쟁은 전두환 물러가라’, 김대중 석방하라로 압축되는 민주주의에 대한 요구와 이에 대한 탄압이라며 “5.18 당시 보안사에서 생산하고 이번에 공개된 1,769점의 사진 중 제936, 범죄 개요문서 사진은 전두환 신군부가 김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는 5.18 광주 시민들의 주장을 어떻게 왜곡해 권력을 찬탈하려 했는지 그 의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전두환 신군부는 10.26 사태를 계기로 정치가 발전하고 있는 상황으로 규정하고 권력을 불법 찬탈하기 위해 치밀하고 단계적으로 준비해 왔다“1980517일 자정 전국에 발표된 포고령 제10호에 의해 체포 및 연행된 김 전 대통령의 석방 및 계엄 해제를 요구하는 광주시민들을 폭도 및 깡패로 규정하고 무자비하게 진압하는 등 군부의 개입을 정당화하기 했다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사진 문서에 의하면 신군부는 ‘10.26 사태를 계기로 정치인의 복권, 교수 및 학생의 복직 및 복적, 전남대 총학생회 및 조선대 자율화 추진위 결성 등 학원 자율화 물결이 파급되는 등 정치가 발전되는 정세로 규정하고 5.18 항쟁 자체를 이후 김대중 내란음모죄 증거 자료로 활용했다문건은 김 전 대통령이 재야, 학생들과 19803월부터 연락 기획하고 이후 5월부터 학내 시위, 가두시위를 주도하고 결국 불순 종교인 및 일반인 깡패가 결합한 폭도들의 조직적 폭력시위로 발전시켜서 광주사태를 빗었다고 규정하고 있고, 보안사의 모든 채증 사진은 이와 같은 조작된 결론을 증명하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문서는 구체적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이 헌정동지회 등 재야그룹, 학생회 그룹과 31일부터 513일까지 연락하며 교내 시위를 기획 주도하고, 514일부터 516일까지는 학생회 간부를 중심으로 가두시위, 518일부터 21일까지는 광주 YMCA 및 남동성당과 학생 및 일반인 깡패가 결합한 폭도들의 비조직적인 시위, 522일부터 27일까지는 학생 및 불순 종교인 재야 깡패가 결합한 조직적 폭력 시위를 획책했다불순한 문제 정치인, 종교인, 학생, 재야 인사들의 부당한 요구를 계엄군이 진압한 평정한 것으로 조작했다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사진첩 9권 맨 앞부분 표지에 의하면 이 자료들은 증거물 사진이라고 분류되어 이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재판 증거로 활용된 것으로 보인다이후 신군부는 내란음모죄만으로는 사형 선고가 어려워지자 한민통 일본 본부를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김 전 대통령이 그 조직과 연계했다는 혐의를 추가해서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사형을 선고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는 “1980년 보안사가 생산한 사진들이 39년 만에 국민에게 공개되었고, 그 동안 이 자료들은 가해자들을 위한 자료로 일방적으로 활용되었지만 이제는 5.18 진상규명,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가해자들에 대한 단죄를 위한 자료로서 적극 활용되어야 한다특히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 범죄 개요 사진은 5.18 광주 민중항쟁을 어떻게 왜곡 활용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핵심 증거로 누가 어떤 의도로 이러한 문건 작성을 지시를 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28 [00:24]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