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가중요농업유산 보성차, 차상품화 사업으로 되찾은 활기
젊은층이 선호하는 블랜딩차와 가루녹차로 차생활화와 대중화에 앞장서
 
진유정 기자   기사입력  2019/11/07 [15:41]
▲     © 전남방송

 

보성군은 지난 5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직원 및 방문객 5,000여명을 대상으로 차 소비촉진 홍보 및 ‘전국민 차마시기’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캠페인에는 ‘홍보용 녹차 상품화 사업’의 일환으로 보성차생산자조합 회원 및 차문화단체인 다례원 회원 등 30여명이 함께 했다.

 

보성군은 방문객들에게 미세먼지 속 중금속 배출에 탁월한 차의 효능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면서 녹차 상품화 사업으로 만든 가루녹차, 블랜딩차 3,500개를 나누며 대대적인 보성차 알리기에 나섰다.

 

홍보용 녹차 상품화 사업은 보성차생산자조합의 유기농 차 잎을 가루녹차 및 블랜딩 차로 상품화해 대도시 및 다중이용 시설에서 전국민을 대상으로 차 마시기 운동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단순히 마시는 차 이외에도 가루녹차를 이용한 녹차라떼, 차요플레, 녹차 떡 등 생활 속에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디저트를 함께 선보여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

 

보성군 관계자는 “보성차는 미세먼지 속 중금속 배출 효능 이외에도 호흡기 질환을감소시키고 면역력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어 현대인에게 꼭 필요한 차”라면서 “국민건강을 지켜나간다는 목표로 올해 말까지 더욱 적극적으로 전국민 차 마시기 캠페인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7 [15:41]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