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례 단풍놀이 인파로 북적, 제43회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 성료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19/11/06 [14:22]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전남 구례군은 ‘지난 주말 2-3일 지리산 피아골과 노고단, 화엄사 등 구례지역에 단풍놀이 인파로 북적인 가운데 제43회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가 성황리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지리산 피아골 표고막터에서 구례군유도회에서 단풍제례를 봉행하는 것으로 시작 된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는 ‘산도 물도 그대도 단풍이어라 !’ 주제로 이틀간 지리산 피아골 단풍길과 연곡사, 단풍공원 일원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피아골단풍축제추진위원회는 축제기간 무료 개방한 연곡사에서부터 표고막터까지 약 2km 구간은 차 없는 힐링 단풍거리로 운영하여 트래킹을 만끽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이 구간에는 버스킹, 단풍소원리본달기, 연곡사 국화전시 및 산사음악회 등을 개최하여 좋은 평을 받았다.

 

주행사장인 단풍공원에서는 단풍노래자랑 예선과 본선, 캠프파이어을 비롯해 음악회, 어울마당이 펼쳐져 깊어가는 가을밤의 정취를 끌어올렸다. 또, 은어잡기 체험과 농촌추수체험, 단풍랠리 등 가족단위 체험행사를 마련하여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밖에도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향토음식 먹거리, 단풍손두부 부스 등을 운영하여 지역 농특산물 판매에 도움을 주기도 했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피아골은 단풍은 예로부터 많은 사람들이 예찬 한 곳이며 오랜 전통만큼 올해도 피아골단풍축제에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신 것 같다“라며 ”지리산 피아골과 노고단, 화엄사, 천은사 등 구례에 오시면 이달 중순까지 명품 단풍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리산 피아골 단풍은 오는 주말을 전후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6 [14:22]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