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걱정 또 걱정, 근심 가득한 농부
굳은 입술속에 그래도 희망을
 
이성진 기자   기사입력  2019/10/02 [16:09]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강한 비바람이 예보된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아침부터 비가 내린 지난 1일 전남 강진군 작천면 평리들판에서 제13호 태풍 링링때 도복된 벼논을 바라보는 농부의 얼굴에 근심이 가득하다.

 

새벽이 쿨럭쿨럭 잔기침을 쏟으면

부스럭 거리던 한숨이 한 걸음 물린다.

 

에헴, 큰 기침의 아버지  호령은

밤새 끙끙 거렸던  근심을 재촉한다.

 

하늘이 내린 농삿일,

철벙철벙 몸을 씻는 곡식창고

 

물꼬 틀 삽자루는 어느새

주저앉는 다리심 받쳐주는 죽장이 되고

 

품 속 자식들의 전화 내음은

삶의 물결이 되어 굳은 입술을 노랗게 태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02 [16:09]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