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곡성군, 전국 최초 토란 품목 지리적 표시 획득
브렌드 경쟁력 까지 갖춘 '곡성토란'
 
임원자 기자   기사입력  2019/09/20 [10:03]

 

▲     © 전남방송

 전남 곡성군(군수 유근기)곡성토란지리적 표시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획득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내에서 토란 품목이 지리적 표시를 획득한 것은 곡성군이 전국 최초다. 이번 지리적 표시 등록으로 곡성에서 생산되는 모든 토란에는 곡성토란이라는 국가에서 인증한 브랜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지리적 표시제는 상품의 품질과 특성 등이 본질적으로 특정 지역의 지리적 특성에 기인하는 경우 그 원산지의 이름을 상표권으로 인정해 주는 제도다.

 

지리적 표시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상품의 유명도 및 역사성이 충분한지, 상품의 특성이 지역의 토질이나 기후 등의 지리적 요인에 기인하는 지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곡성토란은 지리적 표시를 인정 받기 위해 역사성과 토란 관련 시설 현황, 향후 곡성토란육성방안 등 생산, 관리, 지리적 연계성 전반에 대해 엄격한 심사와 현지 확인 절차를 거쳤다.

 

곡성은 국내 최초로 토란을 상업적으로 재배한 지역이다. 또한 곡성토란은 전국에서 가장 알이 굵고, 비싼 값에 팔리며 명품 토란으로 알려져 있으며, 멜라토닌, 식이섬유 등 기능성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소화불량, 변비, 불면증, 면역기능 강화에 효과가 좋다.

 

곡성군에서는 지역 특산물인 토란의 지속가능한 품질관리를 위해 2016년부터 곡성토란대학, 곡성토란생산자 세미나 등을 매년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토란을 활용한 관내 제과점, 카페등 에 각종 상품개발 및 메뉴개발을 장려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곡성군 토란 생산자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지리적표시제 등록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데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번 지리적 표시 등록을 계기로 곡성 토란의 브랜드 가치와 부가가치를 높여 농가소득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곡성군은 향후 곡성토란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하고지역경제 활성화 및 수요확대를 위한 마케팅과 포장재 개발 등에 나설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곡성토란의 지리적 표시 등록으로 다른 지역에서 생산된 토란이 곡성토란으로 둔갑하는 것을 예방하고, 국내시장에서 국가가 인증한 브랜드 상품으로서 경쟁력을 갖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20 [10:03]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아싸가오리 19/09/20 [17:35] 수정 삭제  
  ?
아싸가오리 19/09/20 [17:36] 수정 삭제  
  토린국끼리묵으믄 맛있어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